내마음속 이야기

∴ 이곳은 아토피로 인한 심리적 고민, 대인관계, 사회적 차별, 연예, 결혼, 취업문제등 마음속 고민을 속시원히 털어놓는 공간입니다. 서로가 위로하고 격려하고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주는 따뜻한 희망의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예전 게시판 보기


자료수 : 1675 개, 56 페이지중 10 페이지 Category
[ ] 제목 : 아존나짜증나
 
등록일: 2010-09-02 23:14:09 , 조회: 825



어쩌다 약국알바를 하게되었다.
약국사모님과 얘기하는데 너 아토피니? 이래서 아 그렇다고 했다
아 잘왔다고 잘되었다고 여기약사님이 너 다 고쳐줄거라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이런병신같은말이 어디있단말인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
처방은 의사가 하는거고 ㅋㅋ약사는 조제를 하는거짘ㅋㅋㅋㅋㅋ
아 그러냐고 대충 웃어넘겼다

오늘 하루 배우러오라고 해서
이것저것 처방전 컴퓨터에 입력하는거랑 정리하는거..뭐 그런간단한것들을배웠다



한시간쯤 배우고 갈 때가되어서  갈준비를하는데 ㅋㅋㅋ

어떤 약사님이 그 노란연고좀 가져와 라고 하시더니 연고를 대뜸 나한테줬다.

아난진심 짜증났다 내가 이런거 한두번당해보나 골백번당해서 막내이모가 권하는게 아니면[이모도 아토피가 있고 딸들도 아토피가있어서 음식이며 바르는거
완전 깐깐하게 잘 하셔요] 손도 안댄다.
뭐 아는사람 친척이런분들이 갔다준거 서랍에 쳐박아놨다가 나중에 쓰지도 않고 다버리는데

ㅇ아무튼그런연고 주는데 반가울리없고 바르지도 않을건데 발랐냐고 물어보면 발랐다고 거짓말해야할게 뻔히 보여 짜증났다.
원래 얼굴표정관리 못해서 인상쓰면서 아 골백번당해서 병원에서 처방해주는거 아님 안바른다고
아 뭐냐고 뭐가들어갔냐고 물어보니까

뭐가 들어갔다 얘기도안해준다.
암튼 이렇게 얘기하는데

저쪽에 있던 아줌마가 하는말이 무슨 요즘애들 다저러냐며 ㅋㅋ그러면서 더 뭐라고 존나신경긁는소리를 나 다 들으라고 한거같다.난 귀구멍닫았다 안들렸다
아무튼
ㅋㅋㅋㅋㅋㅋ아나존나 이게 요즘애들이랑 무슨상관임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뭔지도 모르는거 썼다 뒤집어지면 당신이 내인생 책임질껀가 지금 이상태까지 끌고온것도 힘들었고
여기서 더 안심해지는거에 감지덕지하며 살고있는데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뭔지도 모르는거 썼다가 뒤집어지면 당장알바도 못하는뎈ㅋㅋㅋ



아씨발진짜 생각하면생각할수록빡쳐서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르고 짜증나니까 간지럽다
시발ㅋㅋㅋ아미친ㅋㅋㅋ
지가 아오
진짜 뭐?? 생성고기과자이딴거 쳐먹지말고 현미밥만먹고 채소만먹어??
아나 누가 그걸몰라서 안하는줄아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존나 다 아는거 얘기하면서 훈계??암튼 난잔소리로 들렸다 암튼 그런잔소리하는데 ㅋㅋ
아 존나듣기싫어진짜
아니 21년동안 안없어지고 여태이런걸 어쩌라고 낸들 안해본게 있겠냐고 남들 해본건 다해봤는데 아오 그리고 내몸뚱아리 내가 더 잘알지 당신이 더 잘아냐고



아!슈발 그사람들을 이제 주말마다 봐야한다
...시작도 안한 알바 그만두고싶다
맨날 나만보면 아토피얘기하면서 잔소리를 존나 늘어놓겠지



Antiatopi
그만한 일로 그만둔다면 다른데 가서도 일 못해요
아토피를 잘 모르는 사람들 입장에선 충분히 그럴수 있다고 생각하고 넘어가세요
2010/09/02 23:34  
lgb580
아 근데 먹고있는데 먹는거 갖고 뭐라 할 때 정말 짜증나요....정말 누가 그걸모릅니까...자기들도 야채랑 현미밥만 먹고살수 있냐고요...먹을때 만큼은 기분좋게 먹고싶은데 꼭 아토피는 이런거 먹으면ㅇ안되지 않나.... 이러면 그때부터 음식먹는데 죄책감들기 시작하고 속상함...ㅠㅠ 2010/09/03 09:27  
highelf757
엥..전 차라리 이것도 못먹어? 저것도 못먹어? 왜? 이러는게 더 싫더라고요..왠지 못먹은거 가지고 죄책감 느끼기 시작해요. 괜시리 분위기 못 맞추는 느낌도 들고....차라리 이런거 먹으면 안돼 하는쪽이 더 좋더라고요. 2010/09/03 09:32  
myelf
맞아요...
솔직히 신경안쓰고 앞에서 대놓고 고기먹고 안 좋은거 알면서도 그런 음식 권하는 사람보다, 이것 저것 먹지마라 하고 눈치 받으면서까지 잡아 주는 사람이 그 때는 좀 힘들지만 나중에 생각하면 정말 고맙더라구요..
그냥 자기 신경 써 준다고 좋게 생각하세요~ ^^
2010/09/03 09:39  
jinkyustar
약국 놈년들은 돈에 눈이 멀어서 대책이 없음. 2010/09/03 10:06  
a&b
돈주고 사라는 것도 아니고 그냥 주신거면
감사합니다..하고 안쓰시면 되져.. 발라봤냐고 물은것도 아니고
물어볼게 뻔해서 미리 짜증낼 필요도 없구요
남의 돈벌기가 쉬운게 아닙니다.. 요즘 세상은 돈주는 사람이 하느님.. 그 이상입니다.
2010/09/03 16:42  
sadistic
약국 사람들이 원래 좀 참견이 심하더라구요. 제가 6년전에 피부과 다녔는데 약 처방 받잖아요.. 근데 약사가 여자였는데 계산하고 나갈라니까 피부 왜 그러냐고 그래서 몰라요 이러고 그냥 나왔던 거 같네요.. 2010/09/03 19:11  
보배엄마
아토피안이라면 이런 상황을 누구나 느낄수 있습니다.
맞아요...그많은 아토피 치유 방법이라고 보는 사람마다 한마디씩 할때,
부모인 저 역시도 짜증 날때가 많답니다.
당사자인 본인은 두말할 필요도 없구요.
한국에서나,이곳 캐나다에서도 아토피를 알아보는 우리나라 사람들
어떤게 좋다, 해봤냐등등...많이 듣고 있습니다만,
겪어보지 않은 분들이 우리 사정을 알리가 없죠.
약사분들은 예전 의약 분업전에 약을 조제 해서 팔던 시기와 간혹 구분이 안되는 모양입니다.
성분모르는 연고는 스테 함유 맞겠죠?
그냥 받아놓으시고, 시작하는 알바는 열심히 해 보세요.
벼라별 사람들이 많다는것 아는 경험도 나중에 도움이 될때가 있답니다.
홧팅하세요!!!
2010/09/05 01:54  
sadistic
아 보배어머님 외람된 말인데 보배 영어 많이 늘었나용?? 2010/09/05 04:32  
보배엄마
안녕하세요~ sadistic님...영어가 많이 늘었는지는 제가 검증 못해서(제가 많이 딸려서리...)
잘 모르겠지만^^...
2년 가까이 지낸지금, 누락되는 과목 없이 가는거 보니까 내년 6월이면 고3 졸업인데
앞만 보고 가고 있답니다.
대신 생활 영어는 온지 얼마 안된 아이 치고는 한국애들 보다 이곳 캐나다애들이랑
사귀고 어울리려고 노력하다보니,이젠 걔네들 쓰는 조크도 들린다고 합니다.
에휴...그래도 본토에서 낳고 자란 애들만큼은 절대 안된다고 사람들이 그러니
앞으로도 노력 많이 하고 살아야 하겠죠...
2010/09/06 00:55  
gjkyk
오~ 보배..부럽다..ㅋㅋ 그래도 학생때 외국에서 살고 경험한다는게 엄청커요. 언어적인 부분에서 확 달라요. 2010/09/07 17:16  

 
 
1405  rapses6님은 너무, (5) 553 2010/09/07
1404  아토피있는 여성분들은.. (6) 725 2010/09/07
 아존나짜증나 (11) 825 2010/09/02
1402  프로토픽 (3) 480 2010/08/31
1401  동정어린 눈빛들 정말 싫네요... (2) 632 2010/08/27
1400  휴- (3) 402 2010/08/26
1399  사랑고백?ㅋㅋ 하려고하는데 아 답답합니다. (4) 513 2010/08/25
1398  옛날 글 읽다가 보니 나르샤가 아토피라는 글이 있는데.. (3) 694 2010/08/22
1397  의료민영화 빠르면 9월 이내에 통과될지도 모른데요...... (1) 677 2010/08/22
1396  외로움을 숙명으로 생각하며 살아야 하는걸까요... (11) 802 2010/08/21
1395  정보교류장에 있는 침치료에 관련글에 대해... (2) 514 2010/08/20
1394  아토피 너무 괴로워요ㅠㅜ (2) 588 2010/08/19
1393  글쎄.. (3) 439 2010/08/17
1392  엄마때문에 스트레스받아 미치겠네요 (22) 831 2010/08/14
1391  이 나라는 무서운 나라다. (6) 606 2010/08/11
1390  너무힘들어서 대학병원피부과에 가볼까해요 ... (5) 1135 2010/08/09
1389  아빠의 젊음과 유희와 맞바꾼 나의 예쁜 피부 (3) 696 2010/08/07
1388  왜 진전이 없는 것일까 (5) 643 2010/08/06
1387  습한 여름이 너무 싫다. (3) 483 2010/08/04
1386  보신탕 맛있나요? (3) 518 2010/08/04
1385  중국 한반도겨냥 미사일 훈련  391 2010/07/28
1384  샘물교회 대단해요오~ (10) 875 2010/07/27
1383  그들은 멈추지 않는다 (1) 352 2010/07/28
1382  병때문에”...딱 내얘기  438 2010/07/26
1381  카트라이더 1,2등 하는 사람들 괴물인가요? (4) 567 2010/07/25
1380   뭡니까 ㅋㅋㅋㅋ  330 2010/07/23
1379  같이 놀아요 (5) 488 2010/07/23
1378  후후후후 (7) 514 2010/07/22
1377  이제는 (6) 506 2010/07/22
1376  말도 안된다... (2) 498 2010/07/22
[1][2][3][4][5][6][7][8][9] 10 ..[56][다음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글쓰기 글보기가 안될 때] [게시물 삭제 기준(필독)] [레벨별 메달 아이콘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