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환경

∴ 아토피와 우리의 생활환경은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공해없는 깨끗한 생활 환경은 아토피 극복을 위한 기본 조건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 생활환경과 관련한 문제점을 파헤치고 어떤 것이 유해하고 주의해야 하는지등의 정보를 담아봤습니다.


자료수 : 63 개, 3 페이지중 1 페이지 Category
제목 : [다지사] 건강한 주(住)생활
 
등록일: 2004-07-20 13:29:32 , 조회: 783


다음은 '아토피를 잡아라' 에서 발췌 정리한 내용입니다.
-----------------------------------------------------------------


이사갈 때 고려 사항

▷ 신축한지 최소 3년 이상 지난 집이 좋다.

▷ 바람이 잘 통해야 한다. 움푹 패인 지형은 공기 순환이 나빠 오염 축적이 쉽다.

▷ 공장, 상습 정체 구역, 대규모 물류센터, 쓰레기 소각장을 피한다.

▷ 농약을 많이 뿌리는 농지나 녹지를 피한다.

▷ 방사능과 중금속 섞인 분진의 피해를 볼 수 있는 큰 공사장을 피한다.

▷ 녹지나 산이 있으면 좋다.

▷ 학교나 직장에서 너무 먼 거리는 피한다.

▷ 전탑, 고압선 등 강력한 전기가 흐르는 곳을 피한다.


가구 선택법

▷ 목재가구가 있는 경우 문을 열고 자주 환기시킨다.

▷ 중고가구를 구입하도록 한다.

▷ 플라스틱 유아용 가구를 구입하지 않는다.

▷ 소파는 천연섬유로 된 것을 구입한다.

▷ 합성, 천연가죽 소파는 환기를 자주 하고 숯이나 관엽식물로 유해물질을 흡수한다.

▷ 불필요한 가구의 구입을 자제한다.

▷ 장롱 선택 시엔 통풍이 잘되는 빗살창 장롱문이 달린 것을 고른다.


집안 냄새 정화법

▷ 시판되는 방향제는 사용하지 않는다.

▷ 하루에 적어도 다섯 번 이상 현관과 창문을 열어 환기시킨다.

▷ 커튼이나 카펫 등의 섬유류를 정기적으로 세탁한다.

▷ 집안에 숯을 둔다.

▷ 모과나 솔가지, 허브 등 자연 향이 나는 것을 둔다.


벌레 퇴치법

▷ 은행잎을 양파망 같은 데에 많이 담아 벌레가 다니는 통로에 둔다.

▷ 개미는 박하를 싫어한다.

▷ 고춧가루 또는 설탕과 붕산을 반씩 섞어서 통로에 뿌려 둔다.

▷ 파리는 햇볕 드는 창가에 몰리므로 해 들기 전에 창문을 닫는다.

▷ 투명 비닐로 물주머니를 만들어 천장에 달면 파리를 막는다.

▷ 모기는 모기약이나 모기향보다 모기장으로 막는다.

▷ 방충망을 달고, 파손 부위가 있는지 꼼꼼하게 점검한다.

▷ 옷이나 이불을 자주 햇빛에 쬐어준다.

▷ 환풍구나 하수구 틈새를 양파망 같은 것으로 막는다.

▷ 라벤더, 제라늄, 페퍼민트 등의 허브를 이용한다.


가스레인지 사용법

▷ 주방 옆에 어린아이를 눕혀 놓고 조리하지 않는다.

▷ 가스레인지 사용 시 창문을 열거나 환기팬을 돌려 반드시 환기시킨다.

▷ 불꽃이 푸른색이 아니고 붉은색이면 이상 유무를 점검한다.

▷ 환기팬을 자주 청소한다.

▷ 가스파이프를 자주 점검하여 가스 누출을 예방한다.

▷ 곰국 등 오랜 시간이 요구되는 요리를 피한다.

▷ 좁고 밀폐된 장소에서 조리하지 않는다.


전자파 대처법

▷ 너무 용량이 큰 가전제품을 사지 않는다.

▷ 쓰지 않을 때엔 전원을 빼둔다.

▷ 텔레비전은 2미터 이상, 컴퓨터는 1미터 이상 거리를 두고 쓴다.

▷ 벽 뒤의 냉장고와 텔레비전 위치를 고려하여 침대, 책상을 배치한다.

▷ 송전탑, 고압선 등 강한 전기가 흐르는 곳 가까이 살지 않는다.

▷ 핸드폰은 간단히 통화한다.

▷ 숯이나 선인장으로 전자파의 양이온을 음이온을 통화 균형 잡는다.

▷ 사무실의 경우 컴퓨터 측면과 뒷면으로부터 1미터 이상 거리를 둔다.  

  


   



 
63  잔류염소의 위험성 
1374 2006/08/30
62  [JOINS] 항균제품 좋다는 편견을 버려 
802 2004/07/20
61  [손영기] 병든 집 다스리는 地水火風 건강법 
877 2004/07/20
60  [김승권] 여성 생리 이야기 
1171 2004/07/20
59  [한겨레] 새 아파트 길들이기 
1004 2004/07/20
 [다지사] 건강한 주(住)생활 
783 2004/07/20
57  [최정훈] 새집 줄게 헌집 다오 - 라돈 
980 2004/07/20
56  [조영일] 실내오염, 소리없는 살인 
942 2004/07/20
55  "'테플론 독성물질' 축적 한국인이 최다" 
880 2004/07/20
54  [설왕설래]''테플론 有害'' 
641 2004/07/20
53  [최열] 이런 거 사지 맙시다 
3361 2003/05/21
52  [최열] 바나나 이야기 
2165 2003/05/21
51  [이진아] 옷 이야기 
1698 2003/05/21
50  [이진아] 살충제의 무차별 살포, 숨을 곳이 없다 
975 2003/02/04
49  [이진아] 환경오염을 이겨내는 몸을 만들자 
1711 2003/02/04
48  [이진아] 황사, 올바로 알고 최대한 막자 
844 2003/02/04
47  [이진아] 신학기 아이들의 건강과 환경문제 
790 2003/02/04
46  [환경정의시민연대] 숨어있는 환경호르몬을 찾아라! 
1353 2003/01/28
45  [환경운동연합] 미래를 위협하는 침입자, 화학물질과 환경호르몬 
1357 2003/01/28
44  [동아일보] 집안 곳곳 스며든 '환경호르몬' 없애자 
1449 2003/01/28
43  [환경운동연합] 다이옥신에 대한 일반적인 FAQ 
714 2003/01/28
42  [환경운동연합] 다이옥신이란? 
670 2003/01/28
41  [환경운동연합] 환경호르몬이란? 
743 2003/01/28
40  [일본] 수돗물속 염소의 유해성 
1612 2003/01/28
39  [한살림] 플라스틱용기의 유해성 
2185 2003/01/27
38  [중앙일보] 어린이들이 겪는 환경문제 
795 2003/01/27
37  [한살림] 유전자조작 농산물의 문제점과 대안 
1087 2003/01/27
36  [한살림] 또 다른 재앙을 몰고 올 유전자조작식품 
1101 2003/01/27
35  [한살림] 알기쉬운 농약 이야기 
1363 2003/01/27
34  [일본] 일반인과 유기농가의 정자수 
1214 2003/01/27
1 [2][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글쓰기 글보기가 안될 때] [게시물 삭제 기준(필독)] [레벨별 메달 아이콘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