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먹거리

∴ 아토피와 우리의 먹거리는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올바른 식생활과 좋은 먹거리는 아토피 극복을 위한 필수 조건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의 먹거리와 관련한 문제점을 파헤치고 어떤 것이 올바른 식생활인지를 알려주는 정보를 담아봤습니다.


자료수 : 122 개, 5 페이지중 1 페이지 Category
제목 : [최열] 이런 거 사지 맙시다 - 콜라
 
등록일: 2003-01-24 23:32:27 , 조회: 940

다음은 환경운동연합의 소식지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


최열의 『이런 거 사지 맙시다』- 코카콜라


지구에서 1초에 4만개, 하루 30억개가 소비되는 것은? 빙고, 코카콜라! 지난 1
백14년간 세계인들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마치 중독이나 된 듯 코카콜라를 들
이켰다. 1886년 미국 애틀랜타의 퇴역군인이던 존 펨버튼이 그의 약국에서 만들
어 팔던 5센트짜리 소다수 음료가 지금은 브랜드 가치 세계 1위, 100조에 달하
는 거대기업이 되었다.

존 팸버튼이 코카콜라를 처음 만들 때 콜라에는 코카인, 아편, 모르핀 같은 환
각성 물질이 첨가되었는데 1906년 법 제정으로 금지되었다. 현재 코카콜라 제품
에 표기된 내용물을 보면 다량의 당분, 캬라멜 색소, 인산 등이다. 물론 카페인
도 들어 있다. 그러나 코카콜라는 자기제품에 첨가하는 비밀성분을 명확하게 밝
히지 않는다.

일본의 다무라 도요유키의 저서 『칼슘 결핍증』에 보면 이런 부분이 있다. 코
카콜라와 물을 쥐에게 2년간 계속해서 마시게 했더니 콜라를 마신 쥐는 머리뼈
의 표본을 제작하는 도중뼈가 녹아내렸으며, 윗턱과 아랫턱 부분이 너덜너덜해
졌다고 한다. 특히 저칼로리 ‘코카콜라 라이트’에는 당분을 줄이는 대신 단맛
을 강화하기 위해 합성감미료 아스파르템이 첨가돼 있다. 이 첨가물의 큰 문제
점은 뇌에 장해를 일으킬 위험이 있다는 것. 미국 암예방센터의 데보라 데이비
스 박사는 아스파르템이 뇌종양을 일으키는 요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게
다가 보존원료로 첨가되는 안식향산나트륨은 독성이 강해 사료에 5% 섞어서 쥐
에게 먹인 결과 모두 과민상태, 요실금, 경련 등을 일으키고 죽고 말았다고 한
다.

성분이 분명하지 않고 중독증세를 보이는 환자도 있지만 코카콜라를 끊는 사람
은 찾기 힘들다. 그들이 마시는 것은 탄산음료가 아니라 엄청난 광고공세에 의
해 만들어진 ‘젊음과 활력, 그리고 문화적’이라는 코카콜라의 이미지를 마시
는 것이다.

지금 당신의 손에 코카콜라가 들려져 있는가. 그럼 마시기 전에 그 안에 들어
간 첨가물에 대해 단 5초만 생각해 보라.


최 열(환경연합 사무총장)


   



 
122  [이지연] leaky gut syndrome 
846 2003/05/21
121  [뉴스위크] 미국식 먹거리가 건강을 위협 
849 2003/01/27
120  [이진아] 설탕에 대하여 
852 2003/01/25
119  3대 오염식품 육류편(6) - 불쌍해서라도 못먹는다. 
898 2003/01/24
118  [헬스조선] 고기보다 질긴 육식에의 유혹 
906 2003/01/25
117  [이진아] 우리 먹거리 문제의 현주소 
909 2003/01/25
116  [DONGA] 기름의 건강학 
919 2003/01/27
115  [CNN] 육류, 항생제 남용 위험성 
926 2003/01/25
114  3대 오염식품 인스턴트편(3) - 보이지 않는 소금이다. 
929 2003/01/24
113  [신디 오미라] 마가린을 버리자. 
935 2003/01/24
112  3대 오염식품 인스턴트편(5) - 자연식의 영역을 침범했다. 
936 2003/01/24
 [최열] 이런 거 사지 맙시다 - 콜라 
940 2003/01/24
110  [박병상] 육식문화의 반성 
949 2003/01/25
109  [박미자] 우유, 달걀에 대한 신뢰를 버리자 
949 2003/01/25
108  3대 오염식품 육류편(3) - 농약은 농작물만의 문제가 아니다. 
950 2003/01/24
107  3대 오염식품 인스턴트편(2) - 보이지 않는 설탕이다. 
951 2003/01/24
106  [이지연] 우유에 딴지 걸기 
957 2003/01/24
105  3대 오염식품 인스턴트편(4) - 식품이 아니라 화학품이다. 
961 2003/01/24
104  [뉴스메이커] 먹는 게 두렵다! 
967 2003/01/25
103  [DIZZO] 식물성 지방도 나쁠 수 있다 
980 2003/01/27
102  [이진아] 유전자 조작 식품의 문제 
1000 2003/01/27
101  [이진아] 우유, 계란 그리고 고기 이야기 
1001 2003/01/24
100  [정남섭] 육류의 항생제 실태 
1002 2003/01/24
99  [김소연] 건강한 먹거리와 환경의 상관 관계 
1023 2003/02/02
98  3대 오염식품 밀가루편(3) - 우리의 주식이 아니다. 
1031 2003/01/24
97  [이진아] 현미와 백미 이야기 
1066 2003/01/24
96  3대 오염식품 육류편(2) - 호르몬으로 체격이 커졌다. 
1079 2003/01/24
95  [신야] 우유가 난치병을 만들었다. 
1081 2003/01/25
94  [joins] 고기를 먹을까? 콩을 먹을까? 
1090 2003/01/25
93  [이진아] 먹는 물에 대한 고민 
1091 2003/01/25
1 [2][3][4][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글쓰기 글보기가 안될 때] [게시물 삭제 기준(필독)] [레벨별 메달 아이콘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