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먹거리

∴ 아토피와 우리의 먹거리는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올바른 식생활과 좋은 먹거리는 아토피 극복을 위한 필수 조건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의 먹거리와 관련한 문제점을 파헤치고 어떤 것이 올바른 식생활인지를 알려주는 정보를 담아봤습니다.


자료수 : 122 개, 5 페이지중 1 페이지 Category
제목 : [유재선] 밥따로 물따로 건강법
 
등록일: 2004-07-20 13:22:57 , 조회: 2,259

클럽 회원이신 유재선님의 글입니다.
------------------------------------------------


[음양감식의 요령]

1. 공복에 물을 마시면 안 된다.
2. 식탁에서 국과 찌개를 추방해야 한다.
(먹을 일이 있으면 건더기만 건져 먹음)
3. 식후 2시간이 지난 후에 물을 마셔야 한다.
(물은 미지근하거나 약간 따뜻한 물을 마심)
4. 물을 마신 후 2시간 이내에는 음식을 먹지 말아야 한다.
5. 일체의 간식을 금한다.
6. 밤 10시 이후에는 일체의 음식을 먹어서는 안 된다.


이 여섯가지가 기본 원칙이고, 질병 치료를 위해서 위 원칙만 확실하게 지켜도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고, 아울러 밥물 홈피 <수련편>과 <각종 질병편>을 보시면 환자들을 위한 수칙이 나와 있습니다.

참고로 제 경험을 말씀드리지요. 저는 장이 안 좋아 수시로 설사를 해 온지라 이명복 박사님한테 체질 감별을 받고 체질에 따른 음식도 가려 먹었었지요. 그리고 10여년 이상 아침 안 먹고 공복시에 생수를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는 니시요법(점심-저녁 2식법)에 따라 공복에 생수를 많이 마셨습니다. 그러나 늘 피로감과 졸음, 안 맞는 음식을 조금만 먹어도 설사를 했지요. (특히 돼지고기 삼겹살 같은 경우는 먹고 나서 한 서너 시간 있으면 바로 신호가 오기도 했지요.) 그러다가 밥물 식사법을 알고나서 오전 공복시에 물을 일체 끊고 점심 먹고 두 시간 후와 저녁 먹고 두 시간 후에만 물을 먹었습니다. 그랬더니 한 10여일만에 수시로 반복되던 설사를 더 이상 않게 되었으며 졸음과 피로감도 싸 가셨지요. 제가 주위 사람들에게도 소개하여 밥물 식사법을 해 본 사람들의 한결같은 얘기는, 다른 질병에도 효과가 크지만, 특히 소화기나 배변 계통의 질병에는 발물 식사법이 바로 효과를 발휘한다는 것입니다..

위 6가지 원칙과 함께 몇 가지 참고 사항을 알려드리지요.

1) 우선 물은 찬물이 안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공복시에 냉수가 장에 좋다고들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특히 소화기 계통이 안 좋은 사람들의 경우에는 더욱 그렇습니다. 원칙적으로 밥따로 물따로에서는 물은 미지근한 물(약간 따뜻한 물)을 권합니다. 저 같은 경우는 음양탕(뜨겁게 데운 물에 찬물을 섞은 물)을 먹습니다. 저는 음양탕을 먹은 이후로는 그동안 자주 걸리던 감기를 3년 넘게 걸린 적이 없습니다. 감기 기운이 있다가도 하루 저녁 자고다면 바로 좋아지고요.

2) 처음에는 1일 2식을 해온 사람이 아니라면 1일 3식을 기본으로 하여 식후 2시간 후에만 물을 따로 먹는 원칙을 철저히 지킵니다. 물의 양은 필요한 만큼 충분히 먹습니다. 그리니까 아침 7시에 밥 먹는다면 9시에서 10까지 사이에 물을 마시고 12시에 밥을 먹으면 되겠지요. 그리고 물이 안 먹히면 일부러 먹을 필요는 없습니다. 몸에서 필요한 만큼만 목마르지 않을 만큼 먹으면 됩니다. (여기 홈피 FAQ에 보니까 손영기 원장님도 밥따로 물따로 식사법을 실천하고 계시던데, 손 원장님께서도 목마르지 않으면 굳이 물을 별도로 먹을 필요는 없다고 되어 있더군요.) 이렇게 하면 1개월 정도면 완전히 적응이 됩니다. 과일은 수분이 많은 수박은 물먹는 시간에 먹어도 되지만 기타 과일은 원칙적으로 밥먹을 때 같이 먹거나 후식으로 먹으면 됩니다.(하지만 과일은 너무 많이 들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물론 과일 주스나 두유, 한약 등 액체로 된 것은 물 먹는 시간에 먹으면 됩니다. 식후 바로 먹어야 하는 양약은 한두 모금의 소량의 물과 함께 먹으면 되고요. (그리고 환자인 경우에는 채소도 너무 많이 먹지 않는 것이 좋고, 먹더라도 생야채보다는 살짝 데쳐서 먹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

3) 이렇게 1일 3식에 완전히 적응이 되면 1일 2식을 할 수 있습니다. 1일 2식을 하면 자연히 소식을 할 수 있어 그 자체로 절식의 건강 효과를 볼 수 있지요. 1일 2식에는 아침-저녁 2식과 점심-저녁 2식이 있는데, 아침-저녁 2식의 경우에는 낮의 공복시에는 물 한방울도 마시면 안 됩니다. 특히 환자인 경우 아침-저녁 2식이 좋답니다. 점심-저녁 2식은 오전의 공복시에는 물을 마실 수 없지만 점심 2시간 후에는 물을 마실 수 있습니다.

이상으로 물밥 음양식사법에 대하여 간단히 적어 보았습니다만, 자세한 것은 물밥 홈피나 이상문 선생님의 [물따로 밥따로 음양식사법]이라는 책을 참고하세요. http://www.babmool.com


   



 
122  [정병훈] 위산과다 vs 위산부족 
10046 2003/05/21
121  [황인태] 아토피성 피부염과 먹거리 
8112 2003/02/04
120  [손영기] 이것만은 절대 안되요. 
5127 2003/05/21
119  전국 유기농 매장 주소록 
4713 2003/02/02
118  [손영기] 우유, 계란만 끊어도 달라져요. 
4709 2003/05/21
117  당신이 평생 절대로 먹지 말아야 할 것 
구지원
4148 2005/08/05
116  [홍사권] 아토피를 가진 님에게 
3957 2003/05/21
115  [이진아] 진짜 '자연스러운' 먹거리 
3775 2003/02/04
114  [바른식생활실천연대] 우유 마시더라도 제대로 알고 마시자 
3149 2003/02/02
113  [이진아] 건강보조식품 이야기 
3108 2003/02/04
112  [손영기] 어머니께 달렸어요 
3102 2003/05/21
111  [정해랑] 비타민 영양제가 필요한가 
3070 2003/09/18
110  [문종환] 채소의 비밀 
3008 2003/05/21
109  [손영기] 당장 실천해봐요 
2933 2003/05/21
108  [손영기] 새는 腸을 막는 음식 20가지 (4) 
2588 2003/05/21
107  [이진아] 우유 대용 음료수 
2577 2003/01/27
106  [손영기] 새는 腸을 막는 음식 20가지 (2) 
2452 2003/05/21
105  [한살림] 청량음료,얼마나 해로울까? 
2436 2003/02/02
104  채식 음식 리스트 (2)
구지원
2429 2005/08/05
103  [손영기] 새는 腸을 막는 음식 20가지 (1) 
2373 2003/05/21
102  [손영기] 새는 腸을 막는 음식 - 총론 
2330 2003/05/21
101  [김수현] 식품첨가물의 종류, 폐해, 피하는 방법 
2269 2003/02/02
 [유재선] 밥따로 물따로 건강법 
2259 2004/07/20
99  [정인봉] 비타민 B12 이야기 
2172 2003/09/18
98  [김수현] 밥상을 다시 차리자 
2154 2003/01/28
97  [손영기] 새는 腸을 막는 음식 20가지 (3) 
2123 2003/05/21
96  [이진아] 요구르트와 야쿠르트 이야기 
2065 2003/01/24
95  [이진아] 아토피 치료법 '항아리 비우기' 
2034 2003/01/24
94  [한울벗] 채식 길라잡이 
2033 2003/09/18
93  [손영기] 腸漏水證 체크 리스트 
2021 2003/05/21
1 [2][3][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글쓰기 글보기가 안될 때] [게시물 삭제 기준(필독)] [레벨별 메달 아이콘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