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먹거리

∴ 아토피와 우리의 먹거리는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올바른 식생활과 좋은 먹거리는 아토피 극복을 위한 필수 조건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의 먹거리와 관련한 문제점을 파헤치고 어떤 것이 올바른 식생활인지를 알려주는 정보를 담아봤습니다.


자료수 : 122 개, 5 페이지중 2 페이지 Category
제목 : [신지연] 현미 먹는 법
 
등록일: 2004-07-20 13:23:53 , 조회: 1,927

다음은 클럽 회원이신 신지연님의 글입니다.
----------------------------------------------------------


현미밥이 위를 상하게 한다는 건 근본적으로는 틀린 말이라고 봐요.

현대식 도정기계가 보급되기 전엔 백미라는 게 존재하지도 않았기 때문에 20세기 초반까지는 다들 쌀을 당연히 현미상태로만 먹고 살았죠. 그런데 현미가 위를 상하게 했다면 쌀이 어떻게 한반도의 주식으로 자리를 잡았겠습니까. 또 지금도 현미로 바꾼 후 오히려 위가 좋아지는 사람들이 많은걸요.

하지만 백미만 먹다가 갑자기 100% 현미밥을 먹으면 사람에 따라서는 소화가 어려워 결국 위에 나쁜 영향을 줄 수도 있기는 합니다. 그러니 소화에 부담없이 100% 현미밥을 먹으려면 몇가지 요령을 익혀야 하죠...


- 처음 현미로 바꿀 때는 백미에 현미를 조금씩 섞다가 점차 현미의 비중을 늘이는 게 좋구요.

- 현미는 미리 물에 충분히 불리는 게 좋죠. 저녁에 담궜다가 아침에 밥해도 되구요.

- 밥을 할때도 뜸을 오래 들여줘야 합니다. 누룽지가 좀 앉을 정도면 좋죠.

- 밥이 너무 질어도 안 좋지만 너무 되면 뜸을 많이 들여도 좀 뻣뻣하니까 물조절을 잘 해야 하구요.

- 압력솥이 좋지만 필수사항은 아닙니다. 단 일반 전기밥솥은 무리가 있죠.

- 무엇보다도 오래오래 충분히 씹어줘야 합니다. 제대로 씹지 않으면 소화에 부담이 됩니다. 입맛에 안 맞다거나 소화가 안 된다는 사람들은 대부분 잘 씹지 않을 겁니다. 많은 현대인들이 음식을 느긋하게 오래 씹는 것에 익숙치가 않잖아요.


저도 현미를 음해하는 얘기를 참 많이 들었습니다. 그런 얘기 계속 듣다보면 정말 자기도 모르게 헷갈리고 흔들리게 되죠. 하지만 이런저런 과정끝에 제가 내린 결론은, 그래도 현미가 짱이다! 는 겁니다.



   



 
92  [김수현] NO... 설탕 
1996 2003/05/21
91  [환경운동연합] 햄, 소세지의 비밀 
1978 2004/07/20
90  [김수현] NO... 밀가루 
1971 2003/05/21
89  [채식연합] 채식식당, 관련사이트, 관련책 소개 
1932 2003/02/02
 [신지연] 현미 먹는 법 
1927 2004/07/20
87  [바른식생활실천연대] 합성 감미료의 종류와 제품 그리고 문제점 
1896 2003/02/02
86  [이진아] 올리브유와 현미유 
1882 2003/01/25
85  [dizzo] 나도 한번 생식해볼까? 
1882 2003/01/27
84  모기향 한개는 담배50개비 피우는 꼴 
구지원
1864 2005/08/05
83  [윤승일] leaky gut syndrom 
1816 2003/05/21
82  [김수현] NO... 우유 
1794 2003/05/21
81  [황성수] 극단적인 채식은 위험한가? 
1787 2003/09/18
80  [손영기] 혀를 믿지 마세요 
1752 2003/05/21
79  [손영기] 아토피와 천식 
1701 2004/07/20
78  [오장근] 계란 이야기 
1665 2003/01/25
77  [이진아] 생선 이야기 
1619 2003/01/24
76  3대 오염식품 육류편(1) - 식탁에 숨겨진 항생제가 있다. 
1588 2003/01/24
75  채식생활에 유용한 식재료 
구지원
1540 2005/08/05
74  [손영기] 웰빙의 핵심, 슬로우푸드 
1524 2004/07/20
73  [타노이 마사오] 기생충과 알레르기 
1518 2003/05/21
72  [손영기] 腸이 줄줄 새요 
1502 2003/05/21
71  [존로빈스] 엽기 실화: 닭 이야기 
1491 2003/01/24
70  [이진아] 초콜릿에 대하여 
1486 2003/01/25
69  [바른식생활실천연대] 빵과 수입밀의 유해성 
1468 2003/02/02
68  과자 달콤한 유혹 (안병수 저) 
구지원
1434 2005/08/05
67  마약보다 더한 중독, 담배 
구지원
1404 2005/08/05
66  [김수현] 안씹은 음식은 알러지 원인물질 
1389 2003/01/25
65  [최열] 이런 거 사지 맙시다 - 수입오렌지 
1388 2003/01/24
64  [한살림] 밥상을 다시 차리자 
1388 2003/01/28
63  [정인봉] 성장기 아이의 채식 
1368 2003/01/24
[1] 2 [3][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글쓰기 글보기가 안될 때] [게시물 삭제 기준(필독)] [레벨별 메달 아이콘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