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먹거리

∴ 아토피와 우리의 먹거리는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올바른 식생활과 좋은 먹거리는 아토피 극복을 위한 필수 조건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의 먹거리와 관련한 문제점을 파헤치고 어떤 것이 올바른 식생활인지를 알려주는 정보를 담아봤습니다.


자료수 : 122 개, 5 페이지중 2 페이지 Category
제목 : [손영기] 혀를 믿지 마세요
 
등록일: 2003-05-21 17:07:16 , 조회: 1,751

다음은 마이너스 건강시리즈 4탄 <음식의 반란> p37 삽입글입니다.
-------------------------------------------------------

이 책의 저자는 미각과 후각이 식품 과민증을 피할 수 있는 천연의 경보 장치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저는 생각을 달리하지요. 현대인들의 왜곡된 미각과 후각은 경보 장치의 역할을 올바로 수행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다른 감각에 비해 주위 환경의 자극으로 피로해지기 쉬운 미각, 후각을 가지고 식품 과민증의 경보 장치로 삼음은 무리입니다. 밥은 먹지 않고 사탕만 찾는 아이들의 잘못된 미각을 가지고 '이 아이는 쌀 과민증이 있는 모양이군.'해선 안되겠지요. 따라서 이 저자의 견해는 腸이 건강해 혀와 코의 감각 센서가 살아있는 사람에게나 해당됩니다.

마이너스 건강법을 실천하는 사람은 미각 변화를 경험합니다. 달고(甘) 맵고(辛) 짠맛(鹹)보다 시고(酸) 담담한 맛(淡), 그리고 다소 쓴맛(苦)을 선호하게 되지요. 인스턴트 가공식품의 인공첨가물은 영양가 전혀 없는 내용물을 달고 맵고 짠맛으로 위장시켜 우리 혀를 속이는 까닭에 마이너스 건강법으로 시고 담담하며 쓴맛의 기품을 알게 되면 누가 강요 안 해도 인스턴트가 싫어진답니다. 그러면 곡물, 야채, 과일을 절로 찾게 되죠. 곡물은 담담한 맛, 야채는 쓴맛, 과일은 신맛이니까요. 한약이 쓰다며 먹기 거부하는 아이를 달래느라 애쓰는 어머님들에게 저는 쓴맛을 지나치게 싫어하는 아이의 미각이 정상적이지 못함을 말씀드립니다. 혀가 단맛에 길들여짐에 비례해서 쓴맛을 싫어하니 인스턴트의 단맛에 혀가 마비된 아이들은 한약은 말할 것도 없고 야채마저 쓰다고 거부할 지경입니다. 간혹 한약 잘 먹는 아이들을 접하는데 이러한 아이들이 금방 치유됩니다. 이는 아이들이 한약을 잘 챙겨 먹어서이기도 하지만 미각이 정상적으로 살아있는, 그만큼 인스턴트에서 자유롭기 때문이지요.

작년 가을의 일입니다. 어느 날 먹은 메론 맛이 평소에 먹던 유기농 메론과는 달랐습니다. 혀에 전해지는 씁쓸함이 무척 불쾌해 그냥 뱉으려다가 설마 하고 먹었는데 바로 온몸에 두드러기가 돋더군요. 제가 메론을 좋아해 자주 먹다보니 어머님께서 유기농이 아닌 일반 메론을 사두신 것이었습니다. 야채에서 느껴지는 자연의 깊은 쓴맛과는 다른, 화학약품의 쓴맛이 지금도 생생하기에 낯선 음식을 먹다가 혀에서 이게 아니다 싶으면 바로 뱉어버립니다. 이 책 저자가 말하는 미각, 후각의 경보 역할은 저와 같은 단계는 되어야 가능합니다. 메론의 단맛 속에 감추어진 뭔가 불쾌한 씁쓸함을 느낄 수 있으려면 평소 철저한 음식관리를 통해 혀의 감각 센서가 살아 있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그럼에도 혀의 감각이 떨어진 사람들이 자신의 몸이 원하기에 입맛에서부터 당긴다고 말하는 것을 보면 답답하지요. 알코올 중독자가, 카페인 중독자가 술과 커피를 갈구하는 것이 과연 몸이 원하는 건강한 표시일까요? 거울을 통해 사물을 제대로 보려면 우선 거울부터 깨끗해야 합니다. 더러운 거울에 비춰진 일그러진 사물을 가지고 왈가왈부하는 것만큼 어리석음은 없겠죠. 몸이 전정 원하는 음식을 파악하려면, 식품 과민증을 피하려면 반드시 미각과 후각이 정상적으로 돌아와야 됩니다.  



   



 
92  [김수현] NO... 설탕 
1996 2003/05/21
91  [환경운동연합] 햄, 소세지의 비밀 
1977 2004/07/20
90  [김수현] NO... 밀가루 
1971 2003/05/21
89  [채식연합] 채식식당, 관련사이트, 관련책 소개 
1930 2003/02/02
88  [신지연] 현미 먹는 법 
1927 2004/07/20
87  [바른식생활실천연대] 합성 감미료의 종류와 제품 그리고 문제점 
1896 2003/02/02
86  [이진아] 올리브유와 현미유 
1882 2003/01/25
85  [dizzo] 나도 한번 생식해볼까? 
1882 2003/01/27
84  모기향 한개는 담배50개비 피우는 꼴 
구지원
1861 2005/08/05
83  [윤승일] leaky gut syndrom 
1816 2003/05/21
82  [김수현] NO... 우유 
1793 2003/05/21
81  [황성수] 극단적인 채식은 위험한가? 
1785 2003/09/18
 [손영기] 혀를 믿지 마세요 
1751 2003/05/21
79  [손영기] 아토피와 천식 
1699 2004/07/20
78  [오장근] 계란 이야기 
1665 2003/01/25
77  [이진아] 생선 이야기 
1619 2003/01/24
76  3대 오염식품 육류편(1) - 식탁에 숨겨진 항생제가 있다. 
1587 2003/01/24
75  채식생활에 유용한 식재료 
구지원
1539 2005/08/05
74  [손영기] 웰빙의 핵심, 슬로우푸드 
1524 2004/07/20
73  [타노이 마사오] 기생충과 알레르기 
1518 2003/05/21
72  [손영기] 腸이 줄줄 새요 
1502 2003/05/21
71  [존로빈스] 엽기 실화: 닭 이야기 
1489 2003/01/24
70  [이진아] 초콜릿에 대하여 
1486 2003/01/25
69  [바른식생활실천연대] 빵과 수입밀의 유해성 
1468 2003/02/02
68  과자 달콤한 유혹 (안병수 저) 
구지원
1434 2005/08/05
67  마약보다 더한 중독, 담배 
구지원
1402 2005/08/05
66  [김수현] 안씹은 음식은 알러지 원인물질 
1389 2003/01/25
65  [최열] 이런 거 사지 맙시다 - 수입오렌지 
1387 2003/01/24
64  [한살림] 밥상을 다시 차리자 
1387 2003/01/28
63  [정인봉] 성장기 아이의 채식 
1368 2003/01/24
[1] 2 [3][4][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글쓰기 글보기가 안될 때] [게시물 삭제 기준(필독)] [레벨별 메달 아이콘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