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먹거리

∴ 아토피와 우리의 먹거리는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올바른 식생활과 좋은 먹거리는 아토피 극복을 위한 필수 조건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의 먹거리와 관련한 문제점을 파헤치고 어떤 것이 올바른 식생활인지를 알려주는 정보를 담아봤습니다.


자료수 : 122 개, 5 페이지중 3 페이지 Category
제목 : [이진아] 유전자 조작 옥수수와 그 제품
 
등록일: 2003-01-27 18:02:27 , 조회: 1,337

올리고당 문제로 여러 번 편지를 올렸었죠. 이 올리고당 문제의 근본은 유전자 조작 옥수수의 문제입니다. 독성이 강하고, 우리 주변에 너무 많이 파고들어와 있는 먹거리죠.

유전자 조작 옥수수에도 몇가지 종류가 있다고 합니다만, 가장 일반적인 유전자 조작 방법은 살충성을 가진 옥수수로 만드는 방법입니다.

이것은 박테리아 중에서 살충성이 강한 박테리아의 유전자를 취해서 옥수수의 유전자에 봉합한 것인데요.

그렇게 되면 옥수수의 잎사귀, 줄기, 낟알, 뿌리까지 살충성이 생겨, 이것을 갉아 먹는 벌레는 그 독으로 인해 죽게 됩니다.

그러니까 농약을 전혀 뿌리지 않아도 전혀 벌레 먹지 않고 상하지도 않아 재배하기 좋고 보관하기 좋으니까 농가에서 선호도가 높고, 싼 값에 대량생산을 할 수 있어서 각종 옥수수 가공 식품의 원료로서 인기가 있지요.

그런데 문제는 이 독성은 벌레만 죽이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건강도 해친다는 것입니다. 살충성 유전자 조작 옥수수로 개발된 품종으로 가장 널리 상품화된 것으로 ´스타 링크´라는 것이 있는데요,

미국의 유전자 조작 부작용 검사 전문 연구소에서 밝혀낸 바에 의하면, 스타 링크는 사람에게도 알레르기를 일으키고 만성 질병을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한다구요.

그래서 일본에서는 이 스타 링크의 수입을 금지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중에서 이 스타 링크를 이용한 옥수수 스낵이 발견되어 작년 가을쯤 대소동이 난 적이 있었습니다.

그 결과 일본에서는 유전자 조작 식품에 대한 반대 인식이 더 고조되었고 스타 링크는 영영 일본 땅에 발을 못 붙이게 되었죠.

우리나라에서는 어땠을까요? 아무런 움직임도 없었죠? 그러나 최근 몇년 사이에 옥수수 및 옥수수를 이용한 가공식품이 갑자기 부쩍 늘어났고, 또 값도 아주 싸졌다는 것은 느끼실 거예요.

옥수수를 이용한 식품에 무엇이 있는지 알아볼까요? 우선 옥수수 뻥튀기(원산지 미국이라고 표기되어 있는 것이 대부분이죠.), 콘 스택 종류(옥수수 가루가 들어간 스낵 과자는 셀 수 없을 정도로 종류가 많죠.), 옥수수 빵, 스위트 콘(옥수수 알만 따서 익힌 통조림이요), 옥수수 전분(콘 스타치라고도 하는데, 정말 싸지요)은 그래도 옥수수로 만들었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죠.

그런데 옥수수 전분(콘 스타치)은 이용하여 가공한 식품은 좀 정체가 가려집니다.

여러분들 요즘 시중에서 떡볶이 사드신 적 있으세요? 모양은 꼭 쌀떡 같은데, 먹어보면 진짜 쌀떡과는 좀 다르죠. 요즘 대량 생산되는 떡볶이 떡은 100%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답니다. 어쩐지 떡볶이가 많이 싸졌지요?

당면, 당면을 이용해서 만든 순대도 옥수수 전분이 원료이구요. 애석하게도 여름철에 인기 있는 함흥 냉면이 전부 이것을 쓴답니다.

또 물엿과 물엿을 이용한 각종 한과류, 화과류 및 양갱 종류, 엿 종류도 문제가 있지요.

저는 몸이 예민하기 때문에 이런 것들을 먹고 나면 잠도 잘 못 이루고 신경이 예민해지며 얼굴도 붓고 설사를 합니다.

저보다 건강하신 분들은 얼른 못 느끼시겠지만, 드셔서 좋을 건 없지요. 그리고 아이들에겐 정말 나쁘겠지요. 특히 아토피가 있거나 장이 약한 아이들에겐 절대 피하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참 먹을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거든요. 앞서 거론됬던 것들 다 제가 좋아하던 것들인데...

이전의 즐거움들을 더 이상 누릴 수 없게 된 대신에 새로이 알게 된 즐거움들로 제 생활이 채워지는 것을 보면서 삽니다.

-----------------------------------------------------------------------------
이진아님이 시공사(http://www.sigongsa.com) 게시판에 올리신글 퍼온 글입니다.
-----------------------------------------------------------------------------

이진아(환경정의시민연대 지도위원)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독문학과 학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인류학과 석사. 경실련 환경개발센터 사무국장. UN 지속가능위원회 NGO네트워크 아시아 지역 간사 및 여성환경네트워크 운영위원장 역임. 현재 전업주부이자 환경정의시민연대 지도위원, 여성환경연대 운영위원, 여성민우회 환경센터 지도위원으로 활동 중


   



 
 [이진아] 유전자 조작 옥수수와 그 제품 
1337 2003/01/27
61  [이진아] 유전자 조작 식품의 문제 
992 2003/01/27
60  [이진아] 우유 대용 음료수 
2568 2003/01/27
59  [뉴스위크] 미국식 먹거리가 건강을 위협 
844 2003/01/27
58  [DONGA] 기름의 건강학 
915 2003/01/27
57  [주간동아] 물 이야기 
1344 2003/01/27
56  [DIZZO] 식물성 지방도 나쁠 수 있다 
978 2003/01/27
55  [주간동아] 공공의 적, 햄버거 
1169 2003/01/27
54  [시사저널] 설탕 좋아하다 쓴맛 본다 
1101 2003/01/27
53  [이광조] 채식과 학습 
1162 2003/01/27
52  [dizzo] 나도 한번 생식해볼까? 
1877 2003/01/27
51  [CNN] 육류, 항생제 남용 위험성 
921 2003/01/25
50  [김수현] 우유 꼭 마셔야 하나 ? 
1316 2003/01/25
49  [오장근] 계란 이야기 
1659 2003/01/25
48  [이진아] 우리 먹거리 문제의 현주소 
903 2003/01/25
47  [신야] 우유가 난치병을 만들었다. 
1076 2003/01/25
46  [박미자] 우유, 달걀에 대한 신뢰를 버리자 
941 2003/01/25
45  [윤승일] 우유는 송아지에게만 좋다. 
1141 2003/01/25
44  [이진아] 올리브유와 현미유 
1875 2003/01/25
43  [박병상] 육식문화의 반성 
946 2003/01/25
42  [joins] 고기를 먹을까? 콩을 먹을까? 
1081 2003/01/25
41  [뉴스메이커] 먹는 게 두렵다! 
964 2003/01/25
40  [김수현] 안씹은 음식은 알러지 원인물질 
1381 2003/01/25
39  [헬스조선] 고기보다 질긴 육식에의 유혹 
900 2003/01/25
38  [이진아] 초콜릿에 대하여 
1477 2003/01/25
37  [이진아] 설탕에 대하여 
849 2003/01/25
36  [이진아] 먹는 물에 대한 고민 
1086 2003/01/25
35  [이진아] 우유 끊기와 칼슘 문제 
1232 2003/01/25
34  [이진아] 아토피 치료법 '항아리 비우기' 
2026 2003/01/24
33  [이진아] 식용유의 문제점과 선택 
1322 2003/01/24
[1][2] 3 [4][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글쓰기 글보기가 안될 때] [게시물 삭제 기준(필독)] [레벨별 메달 아이콘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