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는 먹거리

∴ 아토피와 우리의 먹거리는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올바른 식생활과 좋은 먹거리는 아토피 극복을 위한 필수 조건입니다. 이곳에서는 우리의 먹거리와 관련한 문제점을 파헤치고 어떤 것이 올바른 식생활인지를 알려주는 정보를 담아봤습니다.


자료수 : 122 개, 5 페이지중 4 페이지 Category
제목 : [JOINS] 항생제 범벅된 가축 사료
 
등록일: 2004-07-20 13:49:29 , 조회: 1,188

다음은 조인스닷컴에서 발췌한 자료입니다.
---------------------------------------------------------


"돼지의 호흡기 질환이 유행한 지난 겨울 사료에 항생제를 더 넣어달라고 사료회사에 요청했어요." 취재팀이 찾은 경기 파주의 한 양돈 농장 주인의 말이다. 그는 "사료회사는 우리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한다"며 "가축 질병이 자주 발생하는 환절기엔 아예 사료에 항생제를 더 넣어주는 '클리닝 서비스'도 해준다"고 말했다. 다른 나라에선 사례를 찾기 힘든 이 서비스는 가축의 질병을 '청소'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가축에 사용하는 다른 항생제들의 효과까지 '클리닝'한다는 것이 문제다.


◆ 사료는 항생제 범벅=

국내에서 가축용 항생제는 연간 1200여t이 판매되고 있다. 가축의 종류별로는 돼지.닭.수산물.소의 순서로 항생제 사용량이 많다. 국립수의과학검역원에 따르면 국내에선 가축용 항생제의 54%가 사료 첨가용으로 쓰인다. 치료용이 아닌 예방용인 셈이다.

양돈업자 S씨는 "사료에 항생제를 넣지 않으면 돼지 키우기가 불가능하다"며 "항생제가 장내 유해 세균을 죽여 돼지가 소화를 잘 시키고 이것이 성장촉진으로 이어진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문제는 항생제 내성(耐性)이다. 수의과학검역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의뢰로 최근 소.돼지.닭의 각종 세균의 항생제 내성을 조사한 결과 테트라사이클린과 스트렙토마이신은 세균을 죽이는 약효를 거의 상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닭에서 분리된 포도상구균(식중독 유발균)의 경우 테트라사이클린에 대한 내성률이 96%에 달했다. 테트라사이클린으로 닭의 포도상구균을 죽일 확률이 고작 4%에 그친다는 것이다. 강원대 수의학과 김두 교수는 "가축에서 분리된 포도상구균에 페니실린(항생제)을 주사했더니 세균의 96%가 생존했다"고 자신의 검사 결과를 들려줬다.

이에 비해 덴마크에선 포도상구균의 테트라사이클린 내성률이 2%에 불과하다. 1998년 가축의 성장촉진을 위한 항생제 사용을 금지해 나타난 효과다.


◆ 효과 없어도 쓴다=

국내에선 최근에 개발된 3세대 항생제인 퀴놀론을 투여해도 닭에서 나온 대장균의 43%가 살아 남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를 담당한 수의과학검역원 정석찬 박사는 "테트라사이클린.스트렙토마이신 등을 사료에 첨가해도 질병예방이라는 목적은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며 "수의사가 가축을 치료할 때도 이런 항생제는 써봐야 별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도 테트라사이클린은 가축용 항생제 중 국내에서 가장 많이(연간 800t) 사용된다. 정박사는 각 항생제 내성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탓을 들었다.

취재팀이 경기 파주의 축산 농가에서 수거해온 송아지 사료 부대에도 '염산옥시테트라사이클린+황산 네오마이신 100ppm, 성장촉진과 질병예방용, 휴약기간 7일'이란 표시가 돼 있었다. 내성률이 높아 질병 예방효과를 얻기 힘든 테트라사이클린이 들어 있는 것이다. 또 사람에게 흔히 쓰는 항생제인 네오마이신이 첨가돼 있다.


◆ 사람 건강도 위협=

가축용 항생제의 남용은 사람에게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 고기.우유.계란 등 축산물에 잔류된 항생제가 음식과 함께 인체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사람도 모르는 새 매일 항생제를 먹게 되는 셈이다. 또 가축의 항생제 내성균이 사람에게 전파될 수도 있다.

한국소비자보호원 조사 결과 2002년 서울과 수도권 일대 백화점.대형 유통매장에서 판매되는 식품(212종)에서 분리된 대장균의 항생제 내성률은 93%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살모넬라균.포도상구균.리스테리아균.비브리오균 등 식중독균의 56~100%가 항생제 내성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송재훈 교수는 "퀴놀론계 항생제가 첨가된 사료를 먹은 닭에서 여러 항생제에 동시에 견뎌내는 살모넬라균이 검출됐고 이 닭고기를 먹은 사람이 식중독을 일으킨 사례가 외국에서 보고됐다"고 경고했다.

또 일본에선 태국.프랑스 등에서 수입한 닭고기에서 최후의 항생제로 알려진 반코마이신으로도 죽일 수 없는 반코마이신내성장구균(VRE)이 확인되기도 했다.


◆ 형식적인 규제=

성장촉진용 항생제 등 54종의 가축약품이 사료에 첨가할 수 있도록 허용돼 있다. 일부 항생제에 대해선 사용기준과 허용량이 정해져 있다. 항생제의 잔류를 최소화하기 위해 휴약(休藥)기간도 설정해두고 있다. 아보파신.스피라마이신 등 일부 항생제는 이미 사용금지 처분이 내려졌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가축용 항생제 규제에 관한 한 국내는 사실상 '무풍지대'라고 지적한다. 한국동물병원협의회 홍하일 회장은 "항생제는 수의사의 처방전이 있어야만 살 수 있도록 제도를 바꿔야 한다"고 제안했다.



   



 
32  [리나토 피츨러] 영양과 알레르기 
1351 2004/07/20
31  [뉴스위크] 미국식 먹거리가 건강을 위협 
893 2003/01/27
30  [뉴스메이커] 먹는 게 두렵다! 
990 2003/01/25
29  [김수현] 우유 꼭 마셔야 하나 ? 
1352 2003/01/25
28  [김수현] 안씹은 음식은 알러지 원인물질 
1411 2003/01/25
27  [김수현] 식품첨가물의 종류, 폐해, 피하는 방법 
2293 2003/02/02
26  [김수현] 밥상을 다시 차리자 
2199 2003/01/28
25  [김수현] NO... 우유 
1823 2003/05/21
24  [김수현] NO... 설탕 
2022 2003/05/21
23  [김수현] NO... 밀가루 
1997 2003/05/21
22  [김소연] 건강한 먹거리와 환경의 상관 관계 
1055 2003/02/02
 [JOINS] 항생제 범벅된 가축 사료 
1188 2004/07/20
20  [joins] 고기를 먹을까? 콩을 먹을까? 
1114 2003/01/25
19  [DONGA] 기름의 건강학 
943 2003/01/27
18  [DIZZO] 식물성 지방도 나쁠 수 있다 
1012 2003/01/27
17  [dizzo] 나도 한번 생식해볼까? 
1914 2003/01/27
16  [CNN] 육류, 항생제 남용 위험성 
959 2003/01/25
15  3대 오염식품 인스턴트편(5) - 자연식의 영역을 침범했다. 
969 2003/01/24
14  3대 오염식품 인스턴트편(4) - 식품이 아니라 화학품이다. 
988 2003/01/24
13  3대 오염식품 인스턴트편(3) - 보이지 않는 소금이다. 
966 2003/01/24
12  3대 오염식품 인스턴트편(2) - 보이지 않는 설탕이다. 
990 2003/01/24
11  3대 오염식품 인스턴트편(1) - 불량식품의 결정체이다. 
1143 2003/01/24
10  3대 오염식품 육류편(7) - 계란, 우유가 건강식품인가. 
1260 2003/01/24
9  3대 오염식품 육류편(6) - 불쌍해서라도 못먹는다. 
943 2003/01/24
8  3대 오염식품 육류편(5) - 인간은 초식동물에 가깝다. 
1264 2003/01/24
7  3대 오염식품 육류편(4) - 잘 썩지도 않는다. 
1173 2003/01/24
6  3대 오염식품 육류편(3) - 농약은 농작물만의 문제가 아니다. 
1002 2003/01/24
5  3대 오염식품 육류편(2) - 호르몬으로 체격이 커졌다. 
1135 2003/01/24
4  3대 오염식품 육류편(1) - 식탁에 숨겨진 항생제가 있다. 
1631 2003/01/24
3  3대 오염식품 밀가루편(3) - 우리의 주식이 아니다. 
1079 2003/01/24
[1][2][3] 4 [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글쓰기 글보기가 안될 때] [게시물 삭제 기준(필독)] [레벨별 메달 아이콘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