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마음속 이야기

∴ 이곳은 아토피로 인한 심리적 고민, 대인관계, 사회적 차별, 연예, 결혼, 취업문제등 마음속 고민을 속시원히 털어놓는 공간입니다. 서로가 위로하고 격려하고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주는 따뜻한 희망의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예전 게시판 보기


자료수 : 1659 개, 56 페이지중 3 페이지 Category
[ ] 제목 : 고3..갑자기 심해지는 아토피
 
등록일: 2013-02-03 00:06:27 , 조회: 1,462

원래  팔다리 접히는 부분에 정말 심했었는데 확 낫더니 손..
몇일전부터 갑자기 목으로 올라왔네요 얼굴까지 올라올까봐 하루하루가 너무 두려워요
어제는 새벽에 손을 긁다가 잠에서 깼는데 손에서 진물이 줄줄..제자신이 혐오스럽더군요
손하나는 끝내주게 이뻤는데..빨갛게 부어버린 네번째 손가락.. 이래가지고 대학가면 무슨소용일까요..
어릴때부터 아토피가  있었지만 얼굴과 목에는 없었기에 피부좋다는소리도 많이 들어보고 이쁘다는 얘기도 들으면서 자라왔는데
요즘은 거울볼때마다 죽고싶어요..아토피..여름에만 심하고 여름이 지나면 없어지곤 했는데..
공부하며 잊어볼려고해도 독서실에 앉아있다가 불현듯 찾아오는 간지러움..
그렇게 심했던 팔다리도 나았으니 이것도 좀있음 지나가겠죠? 손까지는 바라지도않으니 목좀 낫고 얼굴에만 안올라왔으면..
주변친구들이 전부 좋은애들이라 팔다리 아토피 말도못하게 흉했을때도 왕따같은건 당해보지 않았어요 친구들은 그게뭐가 어떻냐며 아무렇지않게 대해주었고
주변사람들은 아토피와 상관없이 저를 사랑해주었기에
아토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지 않았는데 갑자기 목으로 올라오니까 휴..정말 죽고싶다는 생각밖엔..
여자애 피부가 이게 뭔가 싶네요. 집에서도 항상 밝은 모습 보이려 하는데 무심코 아빠가 몇일전 목이 보기 흉하다고 한 말이 저에게 깊은 상처로 남았는지
집에 들어오면 한없이 우울해 지네요. 휴..... 내년엔 예쁜 여대생이었으면 좋겠는데..미래가 안보이네요..

은미^0^
다른곳은 몰라도 손이나 발에 아토피가 갑자기 올라오면 약 바르시는게 좋아요
안그러면 금방 퍼져요....
손쪽은 센 스테로이드 발라도 부작용도 거의 나타나지 않으니 안심하고 잠잠해질때까지 바르세요 그래야 나아질거에요

제가 그렇게 올라오기 시작할때 관리 제대로 못해서 손등 전체에 퍼져 거의 5년가까이를 고생해서 알아요 ㅠㅠ

그리고 아토피는 왜 얼굴과 목에 잘 나타나는지... 여자로써 참 슬프죠...
오랫동안 아토피를 앓은게 아니라 단시간이면 잘 관리하면 다시 예전 피부로 돌아갈거에요
음식관리 잘 하고 스트레스 받지 마세요
2013/02/03 18:57  
squib
저도 재작년부터 손등에 아토피가 올라와서 고생하고 있어요. 손은 아토피 범위가 번지기 쉬우니까 (또 윗분 말처럼 스테로이드 부작용이 상대적으로 적다고 의사 선생님도 그러시네요.) 빨리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게 좋겠어요. 2013/02/06 22:38  
sadistic
저도 님 나이때 처음에 여기 와서 글쓰고 지금은 님보다 딱 10살 많은 나이가 되었죠... 친구 관계 꼭 소중히 하세요. 저는 님과 다르게 고등학교 때 좋은 우정을 다지지 못했어요... 왕따는 아닌데 좀 뭐랄까 친구들 사이에서 웃도는.. 거기다 저포함 다니는 친구가 홀수라 더했죠 아토피 나아도 만날 사람이 없거든요 심해도 친구관계 꼭 좋게 맺으세요. 근데 저 때만 해도 지방에 살아서 눈에 띄는 아토피 중고등학교 때도 저 혼자였고 교복 입고 다니는 애들사이 팔다리에 아토피 있는 애들 보기 힘들었는데 제가 성인이 되고 20대 중반 이상이 되었을 땐 아토피 내놓고 하복입는 애들 좀 보이더군요... 예전에 비해 성인아토피가 늘었단 뜻이겠죵(뭐 고딩이면 거의 성인아토피나 다름없으니..) 2013/02/10 11:37  
gorancho2u
제 딸아이와 같은 시기에 아토피로 고통을 당하고 있네요. 아토피는 원인을 잘 모른다고 하지요. 때문에 아주 심할 때는 바르는 약으로 증상을 완화시켜야 합니다. 음식도 잘 골라서 골고루 먹어야 되겠지요. 딸아이 경우는 고기류(멸치조차도)가 일체 들어가지 않은 야채 된장국과 각종 야채를 데쳐 된장에 찍어 먹거나 나물로 무쳐 먹곤 했어요. 동물성 단백질원으로 유일하게 오리고기를 먹였습니다. 양방과 한방의 치료방법을 적절히 결합하여 아토피를 조절하였는데 결과적으로 거의 치유된 것 같습니다. 아토피를 가진 사람도 그 가족도 인내가 필요합니다. 2013/02/13 19:07  

 
 
1599  취업 (1) 1073 2013/09/16
1598  20대30대40대 아토피언여성중 낙성대역 룸메이트 하실분^^  1460 2013/07/21
1597  스테로이드 부작용..ㅠㅠ (4) 3904 2013/07/12
1596  아토피로 꼬인 인생.. (3) 2040 2013/06/21
1595  전지현 광고 아..놔 이뻐~~  1601 2013/06/11
1594  cjh9307님...사진좀 보여주실수 있을까요? (5) 1577 2013/05/30
1593  [re] cjh9307님...사진좀 보여주실수 있을까요?  1216 2013/06/21
1592  탈스에 관해 (1) 1168 2013/05/19
1591  며칠전 지하철에서.. (1) 1353 2013/05/17
1590  두루미  972 2013/04/05
1589  친구에게  969 2013/04/02
1588  공무원 시험 면접도 아토피 보나요? (6) 2063 2013/04/01
1587  아토피에 대해서 잘 모르는 인간들 (3) 1522 2013/03/30
1586  여자들은 몸 좀 함부로 굴리지 말았으면 (5) 1857 2013/03/29
1585  아토피 환자는 창녀들에게도 거부당합니다. (1) 1826 2013/03/29
1584  특정한 사람과의 관계속에서 아토피가 좋아질수도 있나요? (3) 1308 2013/03/20
1583  아토피가 다들 좋아지신건지 아님 다른곳 가시나요? (2) 1410 2013/02/16
1582  [re] 아토피가 다들 좋아지신건지 아님 다른곳 가시나요? (2) 1365 2013/02/26
1581  블루  947 2013/02/15
1580  입사후 조언 구합니다. (2) 1205 2013/02/05
 고3..갑자기 심해지는 아토피 (4) 1462 2013/02/03
1578  여자친구와 헤어졌어요 (1) 1518 2013/01/13
1577  면접 후기 (2) 1187 2013/01/03
1576  추운 겨울입니다  1076 2012/11/25
1575  이런 저런 생각 ,,,, ㅠㅠ (2) 1260 2012/11/08
1574  건조하다 건조해  974 2012/11/01
1573  저 1년넘게 좋아요...  1847 2012/10/13
1572  외국인 남자친구....  2351 2012/09/25
1571  EBS에서 아토피로 고생하는 가족분들에게 도움을 드리려 합니다.  1325 2012/09/18
1570  직장맘의 삶 (3) 1064 2012/08/24
[1][2] 3 [4][5][6][7][8][9][10]..[56][다음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글쓰기 글보기가 안될 때] [게시물 삭제 기준(필독)] [레벨별 메달 아이콘 안내]